Affordable Access

인문학 탐구로서의 번역과 인문학 교육으로서의 번역교육

Publisher
NRF KRM(Korean Research Memory)
Publication Date

Abstract

본 과제는 번역에 대한 인식 전환을 출발점으로 삼아 인문학연구 및 인문학교육과 번역연구 및 번역교육을 서로 긴밀하게 연결하고, 나아가 인문학과 번역에 관련된 다양한 물음에 적극적으로 답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2년에 걸쳐 진행될 연구과제 «인문학 탐구로서의 번역과 인문학 교육으로서의 번역교육»에서 본 연구진은 번역을 인문학 탐구 차원에서 재조명하는 가운데 번역의 인문학적 위상을 밝힐 것이며, 이 과정에서 얻은 연구 성과를 인문학 교육과 번역교육에 구체적으로 적용할 것이다. 이와 같이 이론적 연구와 실천적 교육을 연결하고 통합함으로써 인문학과 번역을 둘러싼 학문적, 교육적, 사회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목적으로 계획된 본 과제의 구체적인 연구주제는 다음과 같다. 1차년도의 <인문학 탐구로서의 번역>에 관한 연구는 여덟 개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제1 연구주제와 제2 연구주제에서는 번역연구에 대한 이론적, 인식론적 기반이 제공될 것이고, 제3 주제와 제4 주제에서는 장르에 따른 번역의 문제를 다룰 것이며, 제5 주제에서 제 8주제에 이르는 연구주제에서는 번역에 관한 시대별 연구와 동서양 비교 연구가 주된 내용을 이룰 예정이다. 연구제목과 핵심적인 물음으로 볼 때 개별연구는 다음과 같다. 1.《인문학 번역론 : 탐구번역》: 인문학 번역이란 어떠한 것인가?, 2.《번역연구의 인식론적 기반으로서의 구성주의》: 구성주의 인식론은 번역연구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가?, 3.《시의 이해와 시의 번역 : 시어로서의 번역어》: 번역은 시의 발전에 어떻게 기여하는가?, 4.《문체 연구 및 비평으로서의 산문 번역》: 왜 우리는 번역에서 원 텍스트의 문체를 파악해야 하는가? 5.《번역의 인식론적 전환 : 훈민정음 언해본 연구》: 「훈민정음 언해본」은 우리의 번역글쓰기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가? 6.《르네상스의 번역과 인문주의 정신》: 르네상스의 번역은 어떻게 인문주의 정신의 형성과 확산에 기여했는가?, 7.《근대적 번역주체: 번역의식과 번역윤리의 형성과 변천과정》: 번역주체의 자기이해 및 사회적 · 역사적 기능은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가?, 8.《탈식민적 문화번역론 연구 : 번역의 정치성과 이데올로기》: 문화번역론은 번역과 이데올로기의 상관성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2차년도의 <인문학 교육으로서의 번역교육>에 관한 연구 역시 총 여덟 개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제1 주제와 제2 주제에서는 번역교육을 통한 인문학과 글읽기 교육을 다룰 것이고, 제3의 주제에서는 번역과 문화교육을 고찰할 것이며, 제4 주제에서 제6 주제에 이르는 연구주제에서는 외국어와 외국문학 교육을 살펴볼 것이며, 제7 주제와 제8 주제에서는 번역교육의 실제와 역사를 검토할 것이다. 개별연구의 제목과 핵심적인 물음은 다음과 같다. 1,《번역교육론과 인문학교육》: 번역교육은 어떻게 인문학교육과 관련되어 있는가?, 2《번역 지향적 글읽기 교육에 대하여》: 번역 지향적 글읽기 교육은 왜 필요한가?, 3.《문화적 차이를 교육시킬 번역교육 연구》: 번역물 탐구를 통해서 문화적 차이를 어떻게 교육시킬 것인가?, 4.《외국어교육과 번역교육의 상관관계 연구》: 외국어교육과 번역교육의 이상적인 상관관계는 어떤 양상을 띠는가?, 5.《외국문학교육 방법론으로서의 번역교육》: 외국 문학 작품의 번역은 문학 교육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가?, 6.《번역과정 연구를 통해 접근하는 문학적 지식 연구》: 번역과정에 대한 탐구와 실습을 통하여 어떻게 문학교육을 꾀할 수 있을 것인가?, 7.《오역과 오류 연구를 통한 번역교육》: 오역의 층위 분석은 탐구번역 교육에 어떠한 기능을 하는가?, 8.《번역교육사에서의 ‘의미’의 문제》: 인문학 탐구로서의 번역교육은 역사적으로 어떻게 발전해 왔는가? 이와 같이 본 과제는 연구의 차원을 넘어 교육의 차원까지 아우르는 종합적인 연구과정을 통해서 번역과 인문학의 문제를 다양하면서도 구체적인 시각의 제시와 함께 이론적, 실천적 차원에서 다룰 것이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