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Academic Features of Yeoju Lee's Family in the Deogsan Area in the late Chosun Dynasty

Authors
Publisher
역사문화학회
Publication Date

Abstract

18~19세기 초에 德山地域에 세거했던 驪州李氏는 星湖 李瀷의 族姪과 族孫들로서, 李廣休와 그의 아들 李철煥, 李秉休와 그의 아들 李森煥, 李用休와 그의 아들 李家煥 등이었다. 이들의 학문 중에서 조선후기에 西洋學問이 수용되는 과정에서 이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수용, 또는 배척하는 면이 강하게 표출되었다. 이철환과 그의 아들 李載威에 의해 작성된 『物譜』는 天地萬物 중에서 사람이 가장 고귀하므로 만물의 品性은 인류의 과학적인 분석에 의하여 일상생활에 이롭게 됨을 강조하였다. 天主敎가 수용되어 확산되는 과정에서 재종간에 있었던 이가환의 천주교에 대한 관심과 이삼환의 이에 대한 斥邪論은 서로 다른 면을 보여준다. 이가환은 西洋 天文學의 영향을 받는 과정에서 『天主實義』와 『七克』과 같은 천주교 서적을 읽었고, 항상 하늘에 主宰者가 있다고 생각하였다. 또한 李檗과 토론을 벌인 이후에는 천주교를 가리켜 ‘眞理요 正道’라고 하였다. 정부가 천주교 탄압을 시작하자 외국의 천주교 선교사를 데려오자는 聖職者迎入運動과, 천주교를 보호해 줄 수 있는 서양선박을 불러오자는 大舶(西洋船舶)請來運動을 전개하?옜竪#? 하였다. 이상과 같이 덕산지역의 여주이씨들은 18~19세기 초 다양한 사회적 변화속에서 서양학문에 관심을 가지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18세기의 새로운 학풍으로 전개되었던 實學이 성호 이익에서 여주이씨의 족질과 족손으로 계승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19세기 勢道期에 들어서면서 일반적으로 실학이 쇠퇴하던 것처럼, 이들의 학문적 계승도 한계에 이를 수 밖에 없었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