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인생 포기자

Authors
Publisher
서울대학교 명예교수협의회 = Association of Emeritus Professors
Publication Date

Abstract

근래에는 인생을 포기하는 사람이 상당히 많은데 ‘인생 포기자(人生抛棄者)’라는 단어를 들어 본 일은 없다. 나의 과문의 탓이겠지만 이 단어가 마치 나의 신조어 같이 생각되기도 한다. 인생과 생활을 혼동해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인생과 생활은 차원이 다르다. 인생은 사람의 일생을 말하는 것이니 여기에는 철학적 해석이 반드시 붙게 마련이다. 그런데 아무런 인생철학이나 인생관을 갖지 않고 인생을 보내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인생에 비하면 생활은 보다 구체적이다. 기본적으로는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먹고 사는 데에 전력을 다하는 생명유지 방법이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 생활수준에 차이가 생긴다. 목에 풀칠하는 것으로 겨우 생명을 유지하는 사람들에게는 차원 높은 인생철학이나 인생관이 있기 힘들다. 부유한 생활자는 사정이 다르다. 생활을 하면서 생활관도 끌어 낼 수 있고 생활철학도 내세울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생활관이나 생활철학이 일반적으로 논의 되는 소위 인생관이나 인생철학과 흡사하다. 그러나 인생관이나 인생철학이 부유한 생활자에서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가난한 엘리트들이 말하는 인생관이나 인생철학이 후세 사람들에게 자극을 주고 앞으로 가야할 길을 말해주기도 한다. 빈곤한 환경에서 얻은 엘리트들의 인생관이나 인생철학이 값지다고 평가되는 경우는 상당히 많다. 인생에는 깊은 내용과 신비스러운 점이 있다고 생각된다. 그렇다고 드라마틱한 사건이 있어야 한다는 뜻은 물론 아니다. 우리들의 생활은 오히려 평범한 것이며 인생 역시 그러한 것이다. 극적인 사건이 개입한다든가 드라마틱한 일이 발생하여 떠들썩한 경우는 오히려 예외적이라고 취급되는 경우가 많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