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성산이씨 문과 인맥도

Authors
Publisher
전주대학교
Publication Date
Keywords
  • 문과
  • 문과급제자
  • 인맥도
  • 문과보
  • 본관
  • 씨족
  • 족보
  • 파보
  • 성산이씨

Abstract

성산이씨(星山李氏)는 광평이씨와 동일하다. 광평 이씨(廣平李氏)의 시조(始祖)는 성산(星山: 성주의 고호)에 토착 세거(土著世居)한 사족(士族)으로 고려 말에 사재 동정(司宰同正)을 지낸 이무재(李茂材)이며, 그의 증손(曾孫) 능(能)이 나라에 공을 세워 광평(廣平: 성주의 고호)군(君)에 봉해졌으므로 후손들이 본관(本貫)을 광평(廣平)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왔으며, 지금은 성산(星山)으로 쓰고 있다. 본래 성주(星州)에는 여섯 가문의 이씨(李氏)가 세거(世居)하면서 조선(朝鮮) 정조(正祖) 이전까지는 다같이 본관을 성주(星州)로 사용했으나, 그 후 각각 성주(星州)·광평(廣平)·성산(星山)·경산(京山)·벽진(碧珍)·가리(加利)로 본관(本貫)을 달리했다. 가문의 대표적인 인물로는 호성(好誠)이 조선 세종(世宗)때 무과(武科)에 급제하고, 벼슬이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에 이르렀으며 옥포 만호(玉浦萬戶)를 지낸 희조(希祖)는 호성의 손자로 부모 봉양을 위해 벼슬을 사양했으며 조부(祖父 : 호성)를 위해 동산정(東山亭)을 세웠다. 순조(順祖)는 문무(文武)를 겸비하여 성종조(成宗祖)에 무과(武科)에 급제하고, 사헌부 감찰(司憲府監察)에 이르렀으나 연산군(燕山君)의 폭정을 개탄, 벼슬을 버리고 은거(隱居)했다. 이문광(李文廣)의 직계후손에서만 15명의 문과급제자가 배출되었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