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북한의 민요연구사 개관

Authors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Publication Date

Abstract

남북 양측에 모두 음악유산이 전승되고 있지만 남측에서는 이를 전통음악이라 부르고 있고 북측에서는 민족 음악이라 부른다. 음악유산에 대한 양측의 차이는 이러한 용어의 차이로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음악 전반에 두루 걸쳐있으며, 음악에 대한 가치 판단과도 관련되어 있다. 이러한 사정 때문에 현실적으로 남북 양측에서 음악 유산으로 인정되는 범주는 서로 다를 수 있다. 현재 판소리는 남한에서는 중요한 음악 유산의 하나로 인정되며 활발히 전승되고 있지만 북한의 경우는 그렇지 않다. 이 점에서 남북한 모두 중요한 음악 유산으로 인정하고 있는 민요는 특별한 경우에 속한다 할 것이다. 그러나 민요를 대하는 태도, 접근 방식 등에 있어서는 남북이 같지 않고 민요에 대한 연구성과 역시 남북 양측에 차이가 있다. 그러나 현재 남측에서는 북측의 민요 연구의 기초적인 상황만 파악하고 있을 뿐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해방이후 최근까지 민요에 대한 북한의 연구사를 정리하되, 주로 음악 부분의 연구 성과들을 검토하게 될 것이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