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The Interrelation between Kim Euk's Translation Activities and the Formation of Korean Modern Poems

Authors
Publisher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Publication Date

Abstract

한국 근대문학의 형성에서 번역은 본질적인 구성요소 중의 하나였다. 번역의 의의는 ‘두 개의 다른 언어 사이의 옮김’을 넘어 ‘타자와 대면하여 자신을 성찰하고 비판하는 정신’에 있다. 1910년대 후반~20년대 초반, 김억은 외국 시의 번역과 대중화에 선구적인 역할을 하였다. 김억은 <태서문예신보>의 활동을 통해 번역과 창작의 상호교환성, 원문 직접 번역, 언문 중심주의, 취미와 교양의 결합이라는 번역의 원칙을 세웠다. 그의 번역의식은 문학론과의 연관 속에 형성된 것으로, 문화로서 예술의 존재를 보증하는 ‘예술성’과 시대정신의 반영으로서 ‘현재성’을 번역의 기준으로 삼고 있다. 그간 논란이 되었던 ‘번역은 창작’이라는 김억의 번역론이 근대문명에 대한 믿음과 낙관적 전망에 근거하여 서구 문명에 대한 동일화의 논리에서 제안된 것임을 밝혔다. 최초의 근대 시집이자 번역시집인 <오뇌의 무도>에는 김억의 초기 번역활동의 성과와 번역의식이 집약되어 있다. 또한 <오뇌의 무도>는 1910년대 근대시의 주류였던 산문시의 성과를 배제함으로써, 한국 근대시의 전망을 서정시 중심으로 재편하는 계기가 되었다. 김억의 번역문체는 당대 문학청년들과 시인들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시적 형식의 면에서 김억의 문체는 시인과 시적 화자의 분리 가능성, 시에서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는 복합적인 시․공간의 구성 및 ‘이야기성’이라는 새로운 형식을 창안하는데 기여하였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