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Active Family Management and Firm Performance in the Business Group

Publisher
NRF KRM(Korean Research Memory)
Publication Date

Abstract

○ 본 연구는 기업집단에서 지배주주가 어떠한 특성을 지닌 계열사를 자신이 직접 경영하는지, 그러한 가족경영 여부가 기업의 성과 및 가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를 분석함 ○ 지배주주 가족이 직접 경영을 담당하는지의 결정요인에서 가설화되는 핵심 변수는 지배주주의 특정 계열사에 대한 소유권과 특정 계열사가 그룹에 대해 갖는 통제권의 크기임 ― 만일 지배주주가 소유권이 큰 계열사에 대해 직접 경영을 담당하는 경향이 발견된다면 이는 자신의 보유지분 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것인 반면, 그룹에 대한 통제권이 큰 계열사에 대해 직접 경영을 담당한다면 그룹을 보다 손쉽게 지배하기 위한 것일 것임 ― 또한 지배주주가 경영성과가 높은 기업에 대해 직접 경영을 담당한다면 자신의 평판을 고려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성과가 낮은 기업에 대해 직접 경영을 담당한다면 이는 비효율적인 전문경영인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일 가능성이 있음 ― 물론 이러한 해석에 내생성(endogeneity) 문제, 즉 경영성과가 우선인지 가족경영이 우선인지의 문제가 있지만 최종적인 분석에서는 경영성과와 가족경영 사이의 내생성을 통제한 분석을 수행함 ○ Maury(2006)의 연구는 한국의 기업집단에서 가족경영이 기업의 성과 및 가치에 미치는 방향성에 대해 어느 정도 추론을 가능하게 해줌 ― Maury(2006)는 서유럽 국가들의 기업을 대상으로 가족경영자 기업의 성과와 가치가 모두 우수하지만 그 관계는 투자자 보호가 약한 국가에서 약화된다는 증거를 제시함 ― 가족경영 기업의 가치가 높다는 연구는 주로 미국 기업에 한정(Anderson and Reeb, 2003; Villalonga and Amit, 2006; Adams et al., 2009; Fahlenbrach, 2009)되어 있어 이를 경영권 프리미엄(control premium)이 큰 한국의 실정에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움 ― Dyck and Zingales(2004)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지배권 거래 프리미엄(block premium)이 17%로서 39개국의 평균인 11%를 크게 상회함 ― 경영권 프리미엄이 크다는 것은 지배주주가 기업가치를 희생하면서 개인적으로 누릴 수 있는 사적 편익이 크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임 ― 또한 한국의 재벌은 많은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어 지배주주 가족이 모든 계열사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기 어려운 점도 미국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와는 다른 결과를 예측 가능하게 함 ○ 이상의 논의를 바탕으로 한국의 기업집단에서 지배주주 가족에 의한 직접 경영은 기업의 성과와 가치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 ― 그 관계의 경로로서 지배주주는 그룹에 대한 통제권을 극대화하기에 용이한 계열사에 대해 직접 경영을 담당하여 통제권이라는 사적 편익을 추구하는 경영의사결정을 수행하게 되어 그 결과 기업성과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가설을 설정함 ○ 본 연구의 표본은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에서 매년 지정하는 대규모기업집단 중 그룹총수가 존재하는, 즉 가족이 지배주주로 있는 기업집단 및 계열사로서 2001년부터 2011년까지를 표본기간으로 함 ― 통제변수로 사용될 지배주주의 소유권(cash flow rights)는 김진방(2000)를 따라 지배주주가 직접 보유한 지분과 함께 계열사 간 출자를 통한 간접지분까지 정확하게 계산하여 측정함 ― 특정 계열사의 그룹에 대한 통제권을 대리(proxy)하는 변수로서 그룹의 출자총액 대비 특정 계열사의 다른 계열사에 대한 출자금액 비중(그룹 내 출자비중)을 사용함 ○ 가족경영과 경영성과의 결정요인을 분석하기 위한 연구방법은 다음과 같음 ― (correlation analysis) 가족경영 여부, 소유구조, 그룹 내 출자비중, EBITDA, Q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함 ― (difference test) 가족경영 여부에 따른 소유구조, 그룹 내 출자비중, EBITDA, Q, 기타 변수들의 차이를 검증 ― 가족경영의 결정요인(Probit analysis): pr(Family CEO=1) = f (소유권, 그룹 내 출자비중, EBITDA 또는 Q, 기업규모, 기업연령, 상장회사 더미, 금융회사 더미, 연도더미, 그룹더미) ― 가족경영이 기업의 성과 및 가치에 미치는 영향(panel regression): EBITDA 또는 Q = g (가족경영 더미, 소유권, 출자비중, 기업규모, 기업연령, 유동성, 자본적 지출, 상장회사 더미, 금융회사 더미, 계열사 수, 그룹 다각화 정도, 연도더미, 그룹더미, 산업더미) ― 마지막으로 가족경영 여부와 기업성과의 내생적인 측면을 고려하여 Heckman(1979)에 의해 고안된 2단계 처리효과모형(treatment effects model)을 추정함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

Statistics

Seen <100 times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