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A Study on the Joseon Porcelain of the 19th century in the Koryo museum, Japan

Authors
Publisher
한국미술사학회
Publication Date

Abstract

본 연구는 고려미술관 소장품 중 59점의 19세기 백자를 현지에서 실견 및 실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백자의 색상과 제작기법, 기형, 문양 시문 등을 자세히 고찰하여 그 양식 특성을 소개하고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高麗美術館은 일본 교토에 소재한 사립미술관으로 1988년 재일교포인 故정조문씨가 기증한 1700여 점의 기증품이 중심이 되어 문을 열었다. 고려미술관 소장 19세기 백자들의 양식적 특성을 살펴보면 우선 다양한 器種과 技法, 文樣을 들 수 있다. 기종의 경우 완·발·찬합·주병 같은 飮食器皿과 항아리·향로 등의 儀禮用器, 연적과 필가·묵호 같은 문방구류, 묘지석 등 19세기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백자 기종이 망라되어 있다. 문양도 운룡문과 산수문, 십장생, 박쥐, 불수감, 모란, 포도, 다람쥐, 대나무 등으로 筆致와 농담 처리 등에서 일부 열악한 것도 있으나 대부분 타 박물관 소장품들과 비교할 때 우수한 편이다. 장식기법도 다양해서 靑畵와 鐵畵, 銅畵가 다 사용되었고 이들을 혼용하기도 하였으며 양각청화와 문양 이외의 여백을 청화로 채색하여 화려함을 돋보이게 하였다. 성형 기법을 보면 향로의 경우 귀걸이 연결부위에는 유약을 칠하지 않고 번조하여 움직임이 가능하게 하였고 이층 찬합도 일그러짐 없이 이가 잘 맞물리도록 하였다. 또한 30여점의 다양한 형태와 장식의 연적에서는 19세기 문방구류에서 느낄 수 있는 해학과 서정성, 과장과 치졸함이 공존하는 공예미를 그대로 드러내었다. 이들은 모두 우수한 조형성과 제작기술 등을 갖춘 작품들로 조선시대 19세기 백자를 조명하는데 있어서 귀중한 자료로 보전되었다. In this article, I investigated 59 porcelains of the 19th century in Koryo museum on the spot and surveyed the production techniques, colors, shapes and motifs and the characteristics of each production. The Koryo museum was established by late Jung Jomoon in 1988 and located in Kyoto, Japan. It has 1700 works donated by founder. Among them, the Joseon porcelains are superior to other works both in quantity and quality. Especially the blue and white porcelains of the 19th century which amount 200 are excellently made compared to ones in the domestic and abroad museums. The diverse kinds of vessel in their techniques and the motifs for decoration seem to be the prime characteristics of style. Whole kinds of porcelain as tableware, ritual ware and stationery(water dropper, pen stand, ink container), and even epitaph, produced in the 19th century were collected in the museum. And the motifs of dragon and cloud, landscape, bat, Buddha's hand, peony, grape, squirrel, bamboo were painted excellently in shading and contrast. They symbolized the longevity and wealth which Joseon consumers pursued at that time. The decorations in underglaze blue, underglaze iron-brown and underglaze red-copper were used separately or sometimes together on the porcelain. Blue coating on the porcelain and relief carving make ceramics look better and luxurious. And various shapes of water droppers showed the aesthetics and beauty of the 19th century porcelain. The collection of porcelains of the 19th century in the Koryo museum are thought to be the important works with various kinds, forms, motifs and excellent techniques in studying the 19th century Joseon ceramics.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