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환위험 정의의 이론적 고찰

Authors
Publisher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경영연구소
Publication Date

Abstract

1973년 이전 세계의 주요통화들이 固定換率制를 택하고 있을 즈음에도 換率이 언제나 고정된 것은 아니어서 간헐적으로 대폭적인 評價切下 또는 切上이 있었으므로 기업은 換危險에 노출되어 있었다. 그러나 미국에서 換危險에 대한 學界 및 實業界 評價調整, 2월부터의 流動換率制 채택에 따른 會計的 換損失이 발생하고 난 후라고 볼 수 있겠다. 이와 같이 換危險에 대한 관심은 그 시초에 있어서는 換率變動에 의한 會計處理의 결과로 當會計年度末의 損益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데 있었으나, 기업의 가치를 未來期待現 金흐름의 現在價値로 보는 學界에서는 이러한 會計情報가 왜곡된 정의라는 데 초점을 두어 經濟的 換危險이란 개념을 개발했으며, 그 후부터 환위험에 대한 토론은 회계적 환위험과 경제적 환위험의 대립적 개념을 해석하는 데 중점을 두어 왔고 이 와중에 환위험이란 外國通貨表示去來에서 발생한다는 去來的 換危險의 개념마저 끼어 들게 되었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