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The Goguryo's a form of government to the basin of the Han River

Publisher
NRF KRM(Korean Research Memory)
Publication Date

Abstract

고구려는 처음 압록강 중류지역에서 건국하여 점차 그 영역을 넓혀나가며 성장 발전해 나가는데 4.5세기에 이르면 고구려의 영역이 요동을 포함한 만주와 연해주지역은 물론 한반도 남부지역으로까지 확대되기에 이른다. 고구려는 3세기 이후 한반도에 잔존하던 낙랑과 대방지역에 대한 지배를 확고히 한 후 고국원왕대에 이르러서 백제방면, 특히 한강유역으로의 진출을 시도하게 된다. 그러나 백제지역을 공격한 고국원왕이 패전함으로써 한강유역에 대한 확보는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다가 4세기 중반 이후 고구려는 광개토태왕의 등장을 계기로 다시 한강유역 확보에 힘을 기울였고 결국 고구려의 손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런데 고구려의 지방지배체제는 초기에 나집단이나 곡집단을 세력기반으로 하는 간접적인 지방지배체제였다. 그러다가 4세기 이후 고구려에서는 활발한 정복활동을 통해 영토가 확대되면서 기존의 나부체제가 해체되고 재지 수장층은 수도로 올라와 중앙귀척화하고 정복활동을 통해 고구려 통치체제에 편입되어 공납적 지배를 받던 속민집단에 대해서도 3세기말부터는 점차 각 읍락을 성․곡으로 편제하고 지방관을 파견하여 다스려 직접적인 영역지배를 도모하였다. 한강유역은 고구려가 점령하기 이전부터 백제의 영역으로서 백제의 건국과 성장과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충지였다. 한강유역이 고구려의 수중으로 들어간 계기는 廣開土太王代 고구려의 백제 관미성 공취와 阿莘王으로부터의 항복을 이끌어내면서부터였다. 이후 백제 蓋鹵王代에 들어와서 백제가 다시 일부 한강유역을 회복하고 고구려를 황해도 지역으로 몰아내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고구려의 長壽王이 평양으로 천도를 단행하고 남진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백제의 왕성을 함락시키고 개로왕을 죽임으로써 6세기 중엽까지 한강유역 전체를 자지할 수 있었다. 따라서 고구려의 한강유역 점유기간은 대략 100여 년에 이르는데 기존 연구에서는 고구려의 한강유역 개발이 광개토왕대보다는 장수왕대에 백제의 한성을 점령한 다음부터 약 77년간 본격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왜냐하면 광개토왕대에는 대백제 설욕 응징과 황해도 확보에 치중함으로써 한강유역 개발에 미처 손을 대지 못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그러나 과연 그러한지, 이에 대해서는 좀더 엄밀하고 다양한 검토가 필요하다. 한강유역은 고구려영역이었던 황해도지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 따라서 광개토태왕대에 요충지로서의 한강유역을 힘들게 차지한 고구려가 단지 백제와의 설욕전 등을 이유로 한강유역 개발에 힘쓰지 못했다는 주장은 납득하기 힘들다. 한강유역은 고구려가 그 지역을 확보한 이후 고구려의 지방통치체제에 편입되어 대한반도 남부지역 진출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했을 것이며 이에 걸맞는 지배정책이 실행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므로 본 연구에서는 이를 구체적으로 검토하는 데 있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