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충청 감사(忠淸監司) 조병호(趙秉鎬)의 사계(査啓)를 보다

Authors
Publisher
실록청
Publication Date
Keywords
  • 충청감사
  • 조병호
  • 사계

Abstract

의정부(議政府)에서 아뢰기를, “방금 충청 감사(忠淸監司) 조병호(趙秉鎬)의 사계(査啓)를 보니 덕산 군수(德山郡守) 김병완(金炳琬)의 첩정(牒呈)에서, ‘전 병사(前兵使) 이정규(李廷珪)가 위세를 부린 여러 조항을 낱낱이 들었는데 막상 사안(査案)을 보니 과연 틀림이 없었고 각 해에 빼앗은 돈이 3만 7,850냥(兩)이고, 여러 가지 사소한 수는 거론하지 않았으며 그 밖에 쌀, 벼〔租〕, 소금, 뇌물〔苞〕, 소, 말, 전답(田畓), 집〔家舍〕, 산림〔山麓〕, 시장(柴場), 재목(材木), 짚, 어망(漁網), 선척(船隻) 등 약탈한 물건과 사람을 죽이거나 상하게 하는 등 허다한 학정을 낱낱이 거론하기 어려우므로 모두 고을에서 보고한 대로 별도로 성책(成冊)하여 의정부에 올려 보냅니다.’라고 하였습니다. 백성들이 처음에는 억울한 사정을 하소연하는 일로 인하여 시작하여 갈수록 모여서 불을 지르고 소란을 일으키는데 까지 이르렀으니 그 실정은 비록 고려할 만하다고 말하나 그 버릇은 또한 엄하게 징계해야 마땅하니 수창(首唱)한 놈을 자세히 조사하여 도신(道臣)으로 하여금 법에 따라 엄격히 감처(勘處)하게 하소서. 전 병사(前兵使) 이정규(李廷珪)는 시골에서 함부로 위세를 부리고 평민들을 못살게 굴면서 사람을 죽이기까지 하였는데 사람을 때려 크게 상한 것은 거의 이웃 고을에까지 미쳤고 온갖 약탈행위는 낱낱이 거론할 수 없으며 백성들의 호소와 사안이 부절을 합한 듯 꼭 들어맞습니다. 도신의 계사(啓辞)에 나열한 것은 놀라울 뿐 아니라 그의 탐욕스럽고 잔인한 행동이 온 경내의 백성들로 하여금 안도하지 못하게 하고 고통에 핍박을 당하거나 과격해져 소요를 일으켰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죄상을 따져 볼 때 그대로 둘 수 없으니 변원(邊遠)에 정배(定配)하는 형전을 시행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하니, 윤허하였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