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普成館の出版活動研究-発行書籍とその繙譯員を中心として

Authors
Publisher
한국문학연구학회
Publication Date

Abstract

이 논문은 보성관과 보성학원의 관계에 주목하고 이를 보다 분명히 함 으로써 보성관의 출판 활동이 지닌 의의를 재고하는 데 목적이 있다. 보성 관은 인쇄소 보성사와 함께 보성학원의 교재 출판을 위해 설립된 부속 기 관으로 인식된 경향이 있다. 그렇지만 학교 교재뿐 아니라 신지식층을 겨 냥한 애국계몽 서적들도 출판했으며 이와 더불어 국채보상운동이나 각종 회(會)의 간친회 및 잡지 야뢰의 임시 사무실 등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특히 보성관은 출판사 자체에 번역부(繙譯部)를 두고 전문 번역원(繙譯員)을 동원해 단기간에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교재들을 번역한다. 안국선(安國善) 을 비롯한 10여 명이 넘는 보성관번역원(繙譯員)들은 교재 편찬에 주력한 한편 야뢰(夜雷)의 주필진들로 활동하면서 근대적인 학문 소개는 물론 국채보상이나 상업 진흥 등 국책에 관한 경세적인 논설을 개진한다. 이를 통해 학교 밖에서도 지식의 공유가 가능해 질 수 있는 장을 형성하고 각종 사회활동 및 계몽운동에 참여함으로써 실천적인 담론을 형성하고자 했 다. 중요한 것은 이 활동들이 출판사라는 기구를 통해서 보다 효과적으로 전개될 수 있었다는 사실이다. 이로써 보성관을 통해 회합의 장(場)과 표현 수단을 모색하고자 한 지식인들의 네트워크가 보다 분명하게 이해된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