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통합된 세계를 향하여: Ezra Pound의 시와 사상연구

Authors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Publication Date
Keywords
  • 정확성
  • Precision
  • Imagism
  • Imagist

Abstract

Interviewer: Are you more or less stuck? Pound: Okay. I am stuck. The question is, am I dead, as Messrs. A.B.C. might wish? In case I conk out, this is provisionally what I have to do: I must clarify obscurities; I must make clearer definite ideas or dissociations. I must find a verbal formula to combat the rise of brutality-the principle of order versus the split atom. There was a man in the bughouse, by the way, who insisted that the atom had never been split. Ezra Pound (l885~1972)가 20세기 초엽의 Modernism의 선구자로 여겨지는 까닭은 주로 그의 Imagism운동과 관련이 있다. Imagism운동은 19세기 영시의 感傷主義的인 매너리즘을 극복하고 간결하고 정확한 詩語를 바탕으로 한 詩風을 확립하고자하는 노력이었다. Pound를 비롯한 Imagists의 이러한 노력은 Stendhal, Flaubert, Maupassant등 불란서 작가들의 정확한 散文精神에 힘입은 바 크다. 초기의 Pound가 펼친 주장들은 한두 마디로 간단히 설명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역시 그 요체는 언어의 정확성(precision)이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Imagism 운동은 image라는 말과 관련하여 그 視覺的요소를 강조하기도 하지만 이러한 요소는 비교적 나중에 강조된 것이고, Imagism운동 출발 당시의 image라는 말은 주로 언어의 정확성에 대한 주장과 관계가 깊다. 1918년에 시의언어가 가진 세 가지 기능을 melopoeia, Imagism, logopoeia로 나누었다가 나중에 Imagism의 시각적 요소를 강조하여 phanopoeia라는 말로 대체했을 때 조차도 그 시각적 요소가 정확성과 관련하여 논의되고 있고, melopoeia에 대한 Pound의 不信도 같은 문맥에서 다루어지고 있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