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fordable Access

A study on the discrimination in education under the Meiji Period of Japan

Publisher
NRF KRM(Korean Research Memory)
Publication Date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메이지 유신으로 시작된 ‘일본적 근대교육’의 특징 가운데 하나로 밖으로 드러난 성장의 이면에 존재하는 억압과 차별의 존재에 초점을 맞추어 논의를 전개해 보았다. 구체적으로 부락학교의 사례를 바탕으로 그 실태를 고찰하고, 이러한 차별적 교육이 지역과 국가와 시기를 넘어 현재까지 존재할 수 있는 것임을 드러내려고 노력하였다. 첫째, 메이지 시기 일본 정부는 사민평등의 기치아래 교육에 관한 각종 법률을 공포하고 근대적 학교를 설치함으로써 근대화 정책을 추진하였다. 메이지 말기의 취학률 통계로 대변되는 정부의 근대화 교육정책은 통상적으로 전 국민의 교육기회 및 수준을 고양시킨 것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이러한 취학률이 당시 교육의 실상을 그대로 대변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여전히 교육의 기회에서 박탈되는 계층이 존재했고, 교육의 기회를 얻는다고 해도 전일제 수업이 아닌 계절이나 야간을 이용하거나 중도에 포기하는 학생도 있었다. 이를 알아보기 위해 본 연구에서는 메이지 시기 민중이 처해있던 열악한 경제적․교육적 상황을 알아보고, 공식적 취학률이 가지는 허구성과 실질 취학률을 파악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사항이 무엇인지 검토해 보았다. 둘째, 메이지 시기 일본의 민중들이 처해있던 차별적 교육상황을 고찰하기 위해 피차별 부락학교의 실태를 검토하였다. 부락학교는 제도적으로 신분제도가 폐지된 상황에서 존재했던 천민집단의 교육시설이었다. 그들은 인간이 아닌 개나 소나 말과 같은 존재였으며, 소위 ‘구평민’과 행정관료 및 교사들에 의해 가해지는 차별적 대우는 국가에 의해 더욱 고착화되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셋째, 메이지 시기를 통해 축적된 부강한 국가의 이미지는 국민의 희생을 담보로 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희생은 당시의 부락민뿐 아니라 일본 내의 아이누와 오키나와인에게 강요되었으며 조선과 중국에 대한 민족배타주의로 이어져 집단 간의 차별을 더욱 합리화하는 기제로 활용되었다. 더불어 부락차별의 논리가 현재의 장애인, 여성, 재일조선인,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의식과 맞닿아 있다는 점에도 주목하여 논의를 전개하였다. 이러한 작업은 일본 내에서 전개된 교육차별의 양상이 조선총독부의 식민지교육정책의 논리와 닮아있음을 밝혀내는 일이며, 현재 전개되는 소수자에 대한 차별인식과 맞닿아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기도 하다.

There are no comments yet on this publication. Be the first to share your thoughts.